창닫기

[배우고] 부적응 행동지도

등록일
2015.01.02
조회수
2146

우리 사회가 핵가족화가 되었고, 요즘의 많은 아이들이 형제 없는 외동아이로 키우면서 그만큼 부모들의 육아에 관한 열의도 대단합니다. 하지만 그런 열의에는 아랑 곳 없이 많은 아이들이 약한 심리상태를 보입니다. 그러한 원인과 지도 요령을 유형별로 알아보겠습니다.

 

02 친구와 어울리지 못하는 유아

우리나라 속담에 "먼 사촌보다 이웃이 낫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친구는 제2의 자기 자신이라는 말이 있듯이 어려서부터 좋은 친구를 사귀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하지요. 유아는 다른 사람과의 상호협조를 통하여 사회생활의 기초인 공동생활을 배우게 됩니다.

원인

 부끄러워 멀리서 구경만 하는 유아
친구와 놀기는 하지만 무엇이든지 자기 뜻대로만 하려는 유아
남의 일에 관심을 나타내지 않는 유아 등

친구와 어울리지 못하는 유아 지도에 있어서 조심하여야 할 것은 성격을 무리하게 고치려 하지말고, 자신감을 갖도록 격려해 주어야 합니다. 자기 뜻대로만 하려는 유아의 경우, 친구들의 놀이에 간섭하지 말고 친구의 생각도 훌륭하니 들어보고 함께 놀아 보도록 권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어렸을 때부터 유아는 유아끼리 놀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사회성을 기르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지나치게 친구와 어울리지 못하는 유아는 전문가와 의논하는 것이 좋습니다.

 

02 의뢰심이 강한 유아

유아가 의뢰심이 많은 것은 부모님의 양육 태도에 달려 있다고 봅니다. 이러한 유아는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도 끊임없이 다른 사람의 애정, 주위집중, 도움 받기를 원하며 징징거리고 솔선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습니다.

원인
지나치게 아기처럼 귀엽게 구는 것을 방치한 경우
지나친 사랑이나 과잉보호를 한 경우
신체적으로 허약하여 엄하게 대할 수 없는 경우
부모를 싫어할 까봐 해달라는 대로 무조건 해 준 경우 등

의뢰심이 강한 유아로 키우지 않으려면 부모님은 유아가 무엇을 묻던지 애매 모호한 행동을 보이지 말고 "된다, 안 된다"를 분명히 말해 주어 일관성 있는 행동을 보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02 손가락을 빠는 유아

유아는 손가락을 빠는 동안 쾌감, 즐거움, 따뜻함, 안정감을 느낀다고 합니다. 그러나 다섯 살이 훨씬 넘어서까지 손가락을 빠는 경우 부모님의 근심은 대단하다고 봅니다.

원인
유아가 강력한 욕구 중의 하나인 젖 빨기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
모유보다는 우유를 먹인 경우
흥미로운 일이 없는 경우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손가락을 빠는 행동을 고치기 위해서는 부끄러움을 주거나, 위협하거나, 놀리거나, 벌주기 등은 삼가야 합니다. 유아가 말을 알아들을 수 있는 나이에는 손가락을 빨면 이가 고르게 나지 않고, 손톱이 빠질 수 있어 아프다는 것을 이해시켜야 합니다. 또한 손가락을 빠는 일보다 더 재미있고 흥미로운 활동을 마련해 주어 손가락을 빠는 일을 잊게 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02 열등감이 심한 유아

열등감이란 다른 사람 앞에서 자신을 무가치, 무능력하다고 느끼는 마음의 상태를 말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열등감을 가지고 있어 그것을 극복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더 훌륭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열등감이 강할 때에는 용기를 잃고 자신감을 잃어 문제행동과 연결될 수 있습니다.

원인
신체적 결함에서 생기는 경우
정신적 능력이 뒤떨어지는 경우
부모나 주위 환경에서 오는 경우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열등감이 있는 유아 지도의 방법 중, 신체적 결함에서 오는 열등감은 정상적인 유아와 같이 대해야 하며, 지나치게 걱정을 해서는 안됩니다. 정신적 능력이 뒤떨어져 생기는 열등감은 대부분이 부모나 주위 환경에서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중요한 것은 "넌 도대체 왜 그러니?" "그것도 못해?" "넌 워낙 못하니까"등으로 거부하거나 방임하는 태도로 대하지 말고, 따뜻한 말씨로 격려해 주는 배려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부모님이 지나치게 능력 이상의 것을 요구하면 할수록 열등감은 더욱 심해지므로 세심한 배려와 따뜻한 태도로 격려해 줌으로써 정서적 안정을 찾을 때 열등감은 서서히 사라질 것입니다.

 

 

출처: 매일아이

 
				

등록

댓글 0

더보기

TOP